DVD 출시된 The Reader 를 보고


더 리더 : 책 읽어주는 남자
감독 스티븐 달드리 (2008 / 미국, 독일)
출연 케이트 윈슬렛, 데이빗 크로스, 랄프 파인즈, 알렉산드라 마리아 라라
상세보기




감독의 나레이션과 함께 만든 포스트


[스티븐 달드리 :감독]
꼭 독일에서 촬영하고 싶었어요. 원작이 독일 소설이니까요.
당연히 원작의 배경지에서 촬영을 하고 싶었죠.
그래서베를린에 2년이나 머물렀어요.


 첫 장면에서 반숙된 달걀이 작은 그릇에 담겨져 나옵니다. 뒤를 이어 싱크대 안에, 똑같은 그릇에 다 먹은 달걀 껍질이 화면에 나오죠. 함께 하룻밤을 보낸 여자 "당신 생각을 알만큼, 오래 버틴 여자 있어?" 답답한 시선이 둘 사이에 오고 가게 됩니다. 첫 장면에서부터, 마이클의 심리상태를 엿 볼 수 있죠. 단절된 그와 헐벗은 그녀의 관계를 나타내며, 딸에 관한 이야기로서, 그녀와의 관계가 종결짓게 됩니다. 창가를 바라보는 그, 젊은시절 그의 모습과 오버랩(O.L)

[데이비드 헤어 : 각본]
독일은 급속도로 발전했기 때문에 50년대 모습 그대로의 장소를 찾기 힘들었어요.

[스티븐 달드리 : 감독]
영국 공군이 파괴시킨 마을은 무조건 피했고, 원형 그대로 재개발이 안 된 곳을 원했어요.
그때 '괴를리치'라는 마을을 발견했죠. 폴란드 국경 쪽의 구 동독지역이에요.

[브리히테 브로치 : 미술 감독]
아직 가옥이 몇 채 남아 있어요. 구 동독지역의 재개발이 급속히 진행되고 있어서 오랜 기간 촬영 할 수가 없었죠. 새로 페인트칠 한 건물은 피해서 찍었어요.

[데이비드 헤어 : 각본]
일주일만 찍을 껀데, 50년대의 암울한 거리로 딱이라고 생각하고, 한 달 후에 다시 가보니,
개보수를 해서 칠도 새로 하고, 광고판까지..완전 딴판이 되었더군요.

[브리히테 브로치 : 미술 감독]
각시대를 완변히 재현하고 싶었어요. 50년대, 60년대, 70년대 이후의 80년대, 90년대까지사람들의 심리상태도 반영이 됐죠. 50년대 후반의 분위기는 어땠을까 고민했고, 영화 초반부에 당시 모습이 드러나요. 구 동독지역엔재건 중인 곳이 많아요.전쟁의 후유증에서 아직 벗어나지 못한 모습이죠.


 서독, 노이슈타트, 1958년 우연히 지나가던 길가에, 구토를 하는 어린 그의 모습이 나옵니다. 그곳에서 한 여인과 만나게 되죠. 그녀가 구토하는 그를 도와줍니다. 힘들어서 울고 있는 그를 포근히 감싸안아주는 그녀, 그는 놀란 눈으로, 그녀를 바라봅니다. 그의 가족 식사장면에서, 조용한 식탁 속 적막으로, 그의 가족 관계도를 보여죠. 어리고 건방진 여동생과, 어딘가 꽉 막힌 아버지의 모습, 무심한 어머니, 대화가 세 번 이상 연결되지 않고 단절됩니다.

 '성홍열'을 걸린, 우표수집이 취미인 '15살' 마이클


[브리히테 브로치 : 미술 감독]
50년대는 음울한 색채를 띠어요. 불에 그슬린 색이요.
한나의 아파트에 그런 색을 반영했죠.
60년대엔 새로운 독일의 모습을 표현했어요.

재건사업과 긍정적인 분위기 '할 수 있어, 옛 영광을 되찾는 거야'


 마이클, "책읽는 것도 지겨웠죠."
 그   녀, "출근하려던 참이 같이 나가자"

 화려한 듯 수수한 한나의 방안에, 마이클은 꽃을 들고, 그녀를 만나게 됩니다. 그녀의 옷 갈아입는 모습을 훔쳐보게 된 마이클, 그녀와 눈이 마주치게 되고, 마이클은 도망가게 됩니다. 전철에서 차표를 끊는 그녀를 바라보는 마이클, 한동안 그녀의 집 앞을 서성이죠. 그녀의 집 앞에서 우연히 만나게 되는 마이클.

그  녀, "밑에 양동이 2개가 있어, 석탄 채워서 올라와"


욕조에 물을 받아주며, 마이클의 벗은 몸은 보는 그녀의 시선이 관객들 조차 느낍니다


  육체적 관계를 갖는 그와 그녀치밀한 전략, 과거에 대한 궁금증을 갖게 되지 않나요? 이 영화에서 그녀에 대한 과거는 일채 나오지 않습니다. 일대기가 아니니 이해 하지만, 과거를 의심케 하는 장면이 연속적으로 나오니 기대하며, 영화를 보게 됩니다. 설마, 꽃뱀? 학교를 다시 다니게 된 마이클은, 방과후 그녀를 만나러 오게 됩니다. 3번이나 만났지만, 이름을 알지 못한 마이클은, 관계를 갖은 후, 처음으로 그녀의 이름을 묻게 됩니다.

한   나, "왜 물어?"
마이클,"의심이 많은가봐요?"

 영화가 시작한지 20분동안 그녀의 이름 조차 모른채 빠져들어 있었던 거 알아요? 수업 중 선생님의 나레이션 '오디세이' 작품에 숨은 의도에 따라 정의 내려지는데, 때론 사악하고, 때론 고결하며, 절대 직접적으로 드러나는 법이 없지. 마이클이 배운 라틴어와 그리스어, 독일 희곡 작품이 나옵니다. 라틴어 '호라티우스' 고대로마의 시인입니다. 독일 희곡 '에밀리아 갈로티' 독일의 극작가 G.레싱 (1729∼81)의 비극.

한   나, "아름답다"
마이클, "무슨뜻인지도 모르면서"

 '한나'는 물론, 글소리가 아름다운 것도 있고, 또는, 부러움의 소리였을지도 모르지만, 원론적으로는 글 자체에 대하여 '아름답다' 이야기 한 것입니다.

[니코 머리 : 작곡가]
여자를 미행하는 장면이 있는데,
아침에 일어나서 기차를 타곤 표를 받는 여자를 지켜보죠.
한 번에 세 가지 생각이 몰려들었어요.
장난꾸러기처럼 ‘이런 장면은 재밌겠는 걸’ 싶었는데,
한편으론 ‘그녀는 학살의 장본인이야’하는 마음이 들었죠.
음악은 중립을 지켜야하나? 싶었고요.
음악이 모든 감정을 표현해야 하니 힘들었죠.




  첫 번째 감정의 부딪힘 ‘갈등’ 전차 뒷칸에 탔던 마이클, 화가난 그녀의 모습이 나오게 됩니다.

마이클: 왜 모른척 했죠?
한   나: 난 앞칸에 있는데 왜 뒤에 탔어?
마이클: 몰라서 물어요? 내가 왜 그랬겠어요?
한   나: 내가 어떻게 알아? 하루종일 일했어. 좀 씻어야겠어. 혼자있고 싶어. 그만 가줄래.
마이클: 화나게 할 생각 없었어요.
한   나: 넌 날 화나게 못해, 넌 나한테 아무것도 아냐.

'그녀는 우리와 다르다' 라는 것이 복선으로 깔리게 됩니다.
하지만, 그 이유는 영화의 결말부 되어서 알게 되죠.

마이클: 나도 모르겠어요, 여자는 당신이 처음이에요, 겨우 한달 만났는데,
           이젠 당신 없이는 못살거 같아요. 생각 만해도 미칠거 같다구요.
           키스해 줄 것 같아서 뒷칸에 탔어요.
한   나: 전차에서 어떻게 그래?
마이클: 진심이었어요? 내가 정말 아무것도 아니에요? 용서해줄래요? 날 사랑해요?
한   나: (대답없이 고개만 끄덕끄덕)

한나, “책을 먼저 읽고, 사랑을 하자”


[마이클의 나레이션]

- 우표수집한 것을 파는 장면 -  

난 두렵지 않다. 아무것도 두렵지 않다.
고통이 커질수록 사랑은 깊어간다.
두려움은 사랑을 증폭시킬 뿐 사회적 편견도 망각하게 한다.
당신의 천사가 되어 행복한 인생을 살도록 하리라.



- 자전거 여행하는 첫 장면 -

하나님께선 이렇게 말씀하시겠지.
“인간을 완변하게 만드는 건”
“바로 사랑이니라”
 


자전거 여행중 아이들의 메뉴판을 신나게 읽는 것을 보는 한나의 눈빛입니다



마이클, "당신을 위해 시를 쓰고 있어요"

한  나,"읽어줘"

 이 '자작시'가, 제목과 작가이름을 아시는 분 계신다면, 알려주세요~ 분명, 영화에 필요해서 넣은 씬인데, 왜 후다닥 지나갔는지, 감독이 안가르쳐주시네요. DVD에도 나오지 않으니 알고싶어지네요. 그저, 한나의 복선이랑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매개물로의 사용으로 끝이라면, 허무해지는 것 같아서요.
 
 
마이클의‘소피’라는 아이와의 만남 & 한나의 사무직으로의 승진.


두 번째 감정의 부딪힘 ‘갈등’

- 마이클의 생일과, 한나의 승진, 둘의 오픈되어있지 않는 고민 -


한   나: 그럼 왜 왔어? 파티하러 가라구 그걸 원해?
마이클: 사과하는 것도 항상 나라구요
한   나: 사과할 필요 없어 그딴거 안해도 돼
한   나: (침대위 책을 내려놓으며)“전쟁과 평화”야 해.



  한나 마이클을 씻겨준다. 이상한 마음에 그녀를 바라보는 마이클의 모습.



한   나, “이제 친구들에게 가”

홀연히 떠나버린 한나, 영화를 봤던 관객 중, 어느누가, 그녀를 예상 할 수 있었을까요?

가출했던 어린 마이클이 집으로 돌아왔고, 근처 연못에서 수영을 합니다.
현재의 어른 마이클은 법정공방이 끝나고, 홀로 법정 안에 앉아 있습니다.



마이클: 아빠가 마음을 못열잖니, 누구한테도 마을을 못 열어.
줄리아: 아빠가 너무 멀게 느껴졌어요. 제 잘못인 줄 알았죠.
마이클: 줄리아, 네가 잘못 안거야.


 과거와 현재의 마이클은, 아직, 깊은 연못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모습입니다.
마음의 고리인 한나는 어떻게 된걸까요?



신고

Leave a Comment

소춘풍 연락처 (timecook@tistory.com)

Comment List

  1. Favicon of http://life-lineup.tistory.com BlogIcon +요롱이+
    오호.. 흥미롭게 읽고 갑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