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영화 추천,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감동영화 추천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라는 감동영화 한편 추천합니다. 바람불고 낙엽지고, 옆구리 시릿해지는 가을? 벌써~지나가고 겨울이 오고 있다죠. 이럴때, 마음 따뜻해지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이 영화를 보신다면 참 좋을 것 같아서, 권장 영화로 추천해 봅니다.


우리는 76년째 연인입니다.

89세 소녀감성 강계열 할머니, 98세 로맨티스트 조병만 할아버지
 이들은 어딜 가든 고운 빛깔의 커플 한복을 입고 두 손을 꼭 잡고 걷는 노부부이다.
 
 봄에는 꽃을 꺾어 서로의 머리에 꽂아주고, 여름엔 개울가에서 물장구를 치고,
 가을엔 낙엽을 던지며 장난을 치고, 겨울에는 눈싸움을 하는 매일이 신혼 같은 백발의 노부부.
 
 장성한 자녀들은 모두 도시로 떠나고 서로를 의지하며 살던 어느 날,
 할아버지가 귀여워하던 강아지 ‘꼬마’가 갑자기 세상을 떠난다.
 꼬마를 묻고 함께 집으로 돌아온 이후부터 할아버지의 기력은 점점 약해져 가는데…
 
 비가 내리는 마당, 점점 더 잦아지는 할아버지의 기침소리를 듣던 할머니는 친구를 잃고 홀로 남은 강아지를 바라보며 머지 않아 다가올 또 다른 이별을 준비한다.

영화의 시작부터, 이 영화의 두 주인공!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예쁜 옷을 입고, 너무나도 사랑스러운 웃음으로 상영관에 앉아있는 관객들을 맞이해주십니다. (첫장면은 비밀-꼭 영화관에 보세요) 우리 할아버지, 할머니 같았던 두 분의 모습을 만났답니다. 무척 밝은 시작이였는데, 괜시리 자격지심에 마음이 짠~해지더군요.


소녀감성 89세 강계열 할머니, 로맨티스트? 98세 장난꾸러기 조병만 할아버지의 모습이 나오는데, 저도 웃고, 같이 보던 관객분들도 웃고, 오랜만에 손자,손녀의 모습을 돌아가서 할머니, 할아버지의 익살스러운 모습을 보면서 웃게되는 느낌을 받았답니다. 케미? 라는 말을 두분에게 써도 될지 모르겠네요.

이 다큐 영화는, 할머니와 할아버지의 케미로, 관객들을 강으로 이끌어갑니다.


서로를 참 많이 사랑하시고 계시구나- 그리고, 내 미래의 배필의 모습이, 두 분과 닮을수 있을까? 또한, 우리 부모님께서도 두 분처럼 닮아가실 수 있을까? 제 기억 속에 있는 할아버지, 할머니시의 모습과 마음을 생각해보게 되더군요.


첫눈을 먹으면 귀가 밝아지고 눈이 맑아진다고 해요. 어르신들이 그랬다고 할아버지, 할머니가 알려주셔요. 가을에는 떨어진 낙엽으로, 겨울에는 쌓여있는 눈으로, 웃음을 만들어가는 두 분의 모습이 나오는데요. 그냥, 너무 행복해 보여서 좋았답니다. '그냥' 이라고 말하게되는 이유를 곰곰히 생각해보면, 우리 할머니도 할아버지도 이런 모습을 보여주셨던 기억때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제사때 이외에 잊고 살게되는데, 너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우리네 할아버지, 할머니, 참 잉꼬부부이셨는데~ 소녀감성 89세 할머니, 로맨티스트? 98세 장난꾸러기 조병만 할아버지는, 모범이 될 수 있는 노년의 모습을 보여주신 잉꼬부부이신 것 같았답니다.

조병만 할아버지 처럼 할머니를 위해서 노래 불러주실 수 있나요? ^^


알록달록 옷에서도 커플임을 알려주시던~ 무척 예쁜 커플 한복이 많이 나오는데요. 시간이 지날수록 무채색이 되며, 마음 아픈 이야기가 나오게 된답니다.


처음에는 카메라 의식하셨을수도 있지만, 점점 일상생활에서의 할아버지, 할머니 모습이 카메라에 담겨지지 않았나 싶은 장면이 중반부부터 나오기 시작해요. 우리 '꼬마'... 그리고 할머니의 더 가슴 아픈 사연도 나오고 말이죠. 짐작도 못할만큼 힘든 세월을 보내셨다고 밖에는..

옆에 계시던 커플분들이 많이 우셨어요. 휴지도 나눠주셔서 덕분에, 콧물 '흥!'..



무릎 아픈 할머니를 안타깝게 바라보시던 할아버지의 모습이에요. 나이들어 몸이 힘들다보니 말로 표현은 못하지만, 눈빛은 늘 걱정으로 할머니를 바라보시던 할아버지 이셨어요.


밝은 미소로, 그리고 더 밝은 햇빛이, 따뜻하게 바라보게 되던.
우리 할머니 같았고, 또 미소를 잃지마세요. 라고 응원을 하고 싶었던.


.... 살아계시는 외할아버지 생각이 나서, 너무너무 아프고, 많이 울먹거리면서, 98세 장난꾸러기 조병만 할아버지의 이야기, 모습, 모든 것들을 본 것 같아요. 너무 많이 감정이입이 되서, 꼭 보라고 추천하게 되는 영화일지도 모르겠지만요. 할아버지, 할머니, 두 분중 한 분이라도 보셨다면, 또 부모님의 나이 들어가셨을 때, 두 분의 모습처럼 되실 것 같다 생각된다면, 그리고, 내 미래 속 가정의 모습을 상상해본다면, 꼭 보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 영화이에요.


할머니를 위해 보디가드가 되어주시던 할아버지, 할머니를 위해 가수가 되어주시던 할아버지.. <님아 그강을 건너지마오> 이 영화를 보며, 제일 좋아하는 장면, 그리고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마지막 소개 사진으로 올렸어요. 너무~ 옛날 생각이 나면서, 무척 좋으면서도, 다시 볼 수 없다는 생각에 다시한번 울먹거리게 되더라고요.

시골에 친가, 외가가 있다면, 한번쯤 겪어보셨을 이야기들이고, 충분히! 나이불문, 남녀노소, 시골에 할머니 할아버지 존재여부 필요없이! 데이트영화 추천, 감동영화 추천! 울지 않는다면 감성이 메마른 사람이거나, 꾹! 참는 독한 사람일 수 있습니다. 정말로, 따뜻했던 이 영화는, 영화 <그대를 사랑합니다> 이후로, 부모님과 친지분들께 사드려야겠다는 생각이든 영화랍니다.

11월, 영화 <님아, 그강을 건너지마오>를 추천해 봅니다.



CGV 아트하우스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CGVARTHOUSE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신고

Leave a Comment

소춘풍 연락처 (timecook@tistory.com)

Comment List

  1. BlogIcon 김옥자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BlogIcon 김옥자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