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집 고양이 채널/채널1 - 고양이 야옹

집지키는 고양이? 내집에 들어오지말라

집지키는 고양이? 내집에 들어오지말라

집지키는 고양이, 고양이 박스집, 고양이 사진, 고양이, 반려동물 고양이, 고양이 냥냥이, 고양이 설이

잠자던 고양이 털도 건들이면 안된다? 맞는것 같아요. 사진을 찍다가 고양이 박스집을 건들었는데, 심기불편한 표정을 지어주는 냥냥이를 찍게 되었어요. "내집에 들어오지 말라?", "한발자국만 더 들어오면 콱?" 이런 느낌의 사진 아닌가요?

(어둠속에 가려졌지만, 냥냥이 눈은 그냥..멍..ㅎㅎ)


집지키는 고양이, 고양이 박스집, 고양이 사진, 고양이, 반려동물 고양이, 고양이 냥냥이, 고양이 설이

냥냥이 뒷편에서 잠들어있던 설이의 모습도 담아보았어요. 흰털이라서 빛을 잘 머금는 설이 ^^


집지키는 고양이, 고양이 박스집, 고양이 사진, 고양이, 반려동물 고양이, 고양이 냥냥이, 고양이 설이

플래쉬를 터트렸더니, 불편한 표정을 콱! 지어주네요.


집지키는 고양이, 고양이 박스집, 고양이 사진, 고양이, 반려동물 고양이, 고양이 냥냥이, 고양이 설이

더이상 사진 찍으면 튀어나올것 같은 냥냥이? 그건 아니고요. 매너고양이 랄까요? 설이에게 향하는 플래쉬를 막아주는 매너를 보여주더라고요. 이번 겨울에 두냥이가 많이 돈독해진 우정? 사랑?을 쌓아가고 있는 것 같아요. 이전만 해도 서로 각방쓰고 그랬었는데, 이제는 서로 보호해주는 모습도 보이고 말이죠. 너무 둘이서만 있으려고 할때면, 질투도 나지만, 기분도 좋은 :)

자기의 영역도 지키고, 설이도 보호하는 냥냥이를 보면서 홀로 기분좋아해 본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