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 고양이 채널/채널3 - 해외 고양이

고양이 죽여 온몸에 피를 바른 레이디가가 팬

고양이 죽여 온몸에 피를 바른 레이디가가 팬 이야기 들어 보셨나요? 영국 더선은 레이디가가를 따라 하기 위해, 자신의 고양이를 살해한 여성을 경찰이 붇잡았다는 기사를 보도 했습니다. 고양이 죽여 온몸에 피를 바른 레이디가가 팬, 미국 오클라호마의 안젤리나 반즈(20)가 동물 학대로 붙잡혔다고 기사 인데요. 평소 레이디가가의 광팬인 안젤리나는, 지난 2009년 MTV 시상식에서 레이디가가가 몸에 피를 바르고 나온 것을 따라 하기 위해 고양이를 죽여 온몸에 피를 발랐다고 합니다. 현재, 체포 후 인근 병원에서 우울증 치료를 받고 있다고 하는데요. 문득, 한국의 대중문화가 걱정 됩니다.


고양이 죽여 온몸에 피를 바른 레이디가가 팬, 고양이 죽음, 피 바르는 퍼포먼스, 레이디가가, 리뷰, 이슈, 사건, 사진, 고양이 사건


  한국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퍼퍼먼스 이지만, 그래도, 쉽게 넘겨버리는 기사가 아니기를 바라게 됩니다. 서구문명의 하나하나, 의상부터, 헤어 스타일, 기타 등등, 문화 꼭지를 하나씩 따라가고, 따라하고 있는데요. 언젠가 한국에서도, 이러한 퍼포먼스가 등장 할 것만 같아서 불안합니다.

 아직 구분, 구별하기 어려운, 모든 것이 확립 되지 않는 아이들에게는 어떻게 인식 될지, 막막한 생각만 들게 되네요. 부디, 앞으로의 한국에서는, 아무런 대책없이, 이러한 해외 퍼포먼스가 받아들여지지 않기를 바라게 됩니다. 또한, 최근 연예인들의 반려동물에 관한 기사를 쉽게 만날수 있는데요.

 어린 팬들의 마음이, 좋아하는 연예인의 반려동물 이라서가 아닌, 독립된 존재로 받아들여지기를 바라게 됩니다. 예전과 많이 달라진, 성숙된 팬 문화 라고 하지만, 아직은 어린 학생들이기 때문에.. 지켜보고, 도와주는, 어른들의 역할이 크다고 생각 하게 되네요. 누군가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람들의 행동과 역할! 다시금 생각해 봐야 합니다.

 말못하는 생명이, 무지개 다리를 건너갔네요.